신현빈, '장겨울' 묘미 살리는 캐릭터 변주-완급 조절 연기 '주목'

백태현 | 기사입력 2020/04/10 [14:25]

신현빈, '장겨울' 묘미 살리는 캐릭터 변주-완급 조절 연기 '주목'

백태현 | 입력 : 2020/04/10 [14:25]

 

▲ 신현빈, '장겨울' 묘미 살리는 캐릭터 변주-완급 조절 연기 '주목'  © GCN 백태현 기자

 

[사진제공=유본컴퍼니]

 

[강건문화뉴스 백태현 기자] '슬기로운 의사생활' 신현빈이 매력의 출구를 완전 봉쇄했다.

tvN 2020 목요스페셜 ‘슬기로운 의사생활’(극본 이우정 / 연출 신원호)에서 외과 레지던트 3년 차 ‘장겨울’ 역을 맡은 신현빈은 차갑고 무뚝뚝한 표정, 환자에게 냉철한 직언을 날리는 모습에서는 예상할 수 없었던 능청스러운 일상 연기는 물론, 섬세한 짝사랑 연기까지 완벽히 버무려내며 캐릭터의 묘미를 한껏 살리고 있다.
장겨울을 감싸고 있던 방어벽이 한 겹씩 허물어지며 의외의 매력을 안기는 신현빈은 지난 방송을 통해 또 한 번 새로운 모습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단단히 사로잡았다.

지난 9일 방송된 ‘슬기로운 의사생활’ 5회에서는 장겨울이 아동 학대범을 잡기 위해 필사의 추격전을 펼쳤다.
응급실에 차례로 실려온 두 쌍둥이의 몸에 난 상처가 다름 아닌 보호자로 온 아버지에 의해 상습적으로 폭행당한 흔적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진 상황.
그대로 도망치는 범인을 보고 장겨울은 일말의 망설임 없이 달려나갔다.
신발까지 벗어던진 채 맨발로 범인을 쫓는 모습은 전설의 마라토너 ‘아베베’를 떠올리게 해 율제병원의 ‘장베베’라는 수식어까지 탄생시키며 그녀의 매력 지수를 배가시켰다.

장겨울의 활약은 온몸을 내던져 날아올라 가까스로 범인을 붙잡으며 정점을 찍었다.
몸을 사리지 않는 신현빈의 실감 나는 액션 연기가 만들어낸 ‘슬기로운 의사생활’ 속 또 하나의 명장면이었다.
앞서 2회에서 환자의 상처에 난 구더기를 맨손으로 떼내던 모습과 더불어, 적재적소에 드러나는 장겨울의 면면은 이상적인 의사로서의 모습을 단편적으로 보여주면서도 극의 리얼리티와 공감력을 높이는 주요한 원동력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평이다.

그런가 하면, 병원을 맨발로 맹렬히 질주한 것이 언제였냐는 듯 사랑스러운 샌드위치 먹방을 펼쳐 보이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다시 한번 빼앗기도.
컵라면은 기본 2개로 시작하고, 회의 시간을 틈타 초코파이도 야무지게 해치우는 등 장겨울의 반전 면모가 많은 화제를 불러일으킨 바, 장소와 메뉴를 불문하고 이어지는 신현빈표 먹방이 그 어느 때보다 반가웠던 대목이었다.

매회 끊임없는 캐릭터 변주를 통해 드러나는 화수분 같은 매력들로 안방극장에 ‘장겨울 출구 봉쇄’를 알린 신현빈.
특히, 캐릭터가 가진 다채로운 매력을 이야기와 자연스럽게 아우르는 신현빈의 탄탄한 완급 조절 연기가 휴먼, 코믹, 로맨스, 메디컬 등 장르를 넘나드는 전개와 디테일에 힘을 더하고 있다.
‘슬기로운 의사생활’ 특유의 ‘반전 코드’와 궤를 같이 하는 신현빈의 변화무쌍한 활약에 앞으로가 더욱 기대되는 바이다.

한편, 신현빈이 출연하는 ‘슬기로운 의사생활’은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tvN에서 방송된다.

 

b1555@gcn.news

 

사단법인 글로벌 작가협회 이사장
강건문화뉴스 발행인 대표이사
도서출판 강건문화사 대표
시민단체 사실련 사무총장
bth8135@daum.net
  • 도배방지 이미지

연예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