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0억달러 한도 한미 통화스와프 계약 6개월 재연장

내년 9월 30일까지…한은 “코로나 재확산 불확실성 선제적 대응”

백태현 | 기사입력 2020/12/18 [08:15]

600억달러 한도 한미 통화스와프 계약 6개월 재연장

내년 9월 30일까지…한은 “코로나 재확산 불확실성 선제적 대응”

백태현 | 입력 : 2020/12/18 [08:15]

[강건문화뉴스=백태현 기자] 한국과 미국간 600억 달러 한도의 통화스와프 계약이 6개월 연장됐다

 

한국은행은 미 연방준비제도이사회(Federal Reserve Board, 연준)17일 오전 4(한국시각) 현행 통화스왑계약을 6개월 연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국은행은 국제금융시장의 위험 선호심리가 회복되고 국내 외환시장이 대체로 양호한 모습을 보이는 등 전반적으로 안정된 상황이 이어지고 있지만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불확실성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이번 통화스왑 연장이 필요하다는 데에 합의했다고 전했다.

 

▲ 한국은행  ©



이에 따라통화스왑계약 만료 시기는 2021331일에서 930일로 연장됐으며 통화스왑 규모(600억달러) 및 조건은 종전과 동일하다.

 

이에 앞서 한국은행은 지난 319일 미 연준과 600억달러 한도의 통화스왑계약(930일 만기) 체결을 발표한 바 있다.

 

이어 329일 미 연준과의 통화스왑 자금을 활용한 경쟁입찰방식 외화대출 실시 방안 및 일정을 발표하고 331일부터 총 6차에 걸쳐 1987200만 달러를 공급했다.

 

통화스왑 체결 이후 환율 변동성이 축소되고 국내 외화유동성 사정도 개선되는 등 국내 외환부문이 빠르게 안정을 찾았다.

 

발표 직후 달러화자금 조달에 대한 불안감이 완화되면서 주가가 반등하고 원/달러 환율이 하락하는 등 국내 금융·외환시장이 즉시 반응했다.

 

이에 따라 730일자로 통화스왑자금을 전액 상환했으며 현재 공급잔액은 없다

 

한국은행은 730일 미 연준과의 통화스왑계약 기간을 2021331일까지로 6개월 연장했고 이번에 다시 6개월 연장에 합의했다.

 

한국은행과 기재부는 이번 만기 연장 조치가 국내 외환시장 및 금융시장의 안정을 유지하는 데에 기여할 것으로 판단하며 필요할 경우에는 곧바로 통화스왑자금을 활용할 계획이다.

 

아울러 한국은행은 앞으로도 미 연준을 비롯한 주요국 중앙은행과의 긴밀한 공조를 통해 금융·외환시장 안정 노력을 지속해 나갈 방침이다.

 

bth8135@daum.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