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JTBC '사생활' 태원석 "정 많이 들어 섭섭함이 큰 작품"

백태현 | 기사입력 2020/11/27 [13:33]

[인터뷰] JTBC '사생활' 태원석 "정 많이 들어 섭섭함이 큰 작품"

백태현 | 입력 : 2020/11/27 [13:33]

 

▲ JTBC '사생활' 태원석 "정 많이 들어 섭섭함이 큰 작품"  © 백태현 기자

 

[강건문화뉴스=백태현 기자] 배우 태원석이 '사생활'을 마치는 소감을 전했다.

 

태원석은 JTBC 수목드라마 '사생활'에서 한 손으로 모든 일을 처리할 정도로 업계에서는 대단한 꾼이자 차주은(서현 분)의 사기 조력자 한손으로 분해 열연을 펼쳤다. 언제 어디서나 차주은의 옆에서 바라보고 지켜주는 키다리 삼촌으로 시청자들의 환호를 얻었고 마지막까지 제 역할을 톡톡히 해내며 존재감을 발산했다.

 

처음부터 끝까지 태원석은 '한손' 그 자체였다. 날카로운 카리스마와 묵묵한 행동 탓에 겉으로는 단단해보일 수 있지만, 사랑하는 사람 앞에서는 진정성 가득한 눈빛과 엉뚱함을 선보이며 극의 무게감을 더했다. 상대에 따라 차가움과 따뜻함을 자유자재로 오가는 면모는 보는 이들의 집중도를 더욱 끌어올리기도.

 

작품마다 색다른 연기 변신을 꾀하는 다양한 매력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아온 태원석은 이번에도 찰떡 같은 캐릭터 소화력으로 독보적인 이미지와 영역을 구축하며 대중들에게 자신의 이름 세 글자를 확실히 각인시켰다. 이에 '사생활'을 떠나 보내는 태원석의 소회를 일문일답으로 들어봤다.

 

▶ 이하 태원석 '사생활' 종영 관련 일문일답

 

Q. '사생활'을 마치는 소감은?

 

태원석 : 안녕하세요. '사생활'에서 한손역의 태원석입니다. 원래는 드라마 촬영이 끝나면 시원섭섭해야하는데 오래 찍은 만큼 정이 많이 들어서 시원한 마음보다 섭섭한 마음이 큰 것 같습니다. 좋은 작품, 재밌는 작품을 함께 할 수 있어서 영광이였습니다.

 

Q. 태원석이 바라본 한손은 어떤 인물?

 

태원석 : 한손은 '해바라기'라고 생각합니다. 한 여자만 바라보고 지켜주고, 끝까지 주은이를 위해주는 그런 해바라기 같습니다.

 

Q. 한손에게 하고 싶은 말은?

 

태원석 : 너 충분히 멋있었고 할 만큼했다. 이제 그만 주은이 놔주자.

 

Q. 한손에게 차주은은 어떤 존재였는지?

 

태원석 : 한손은 해바라기잖아요. 해바라기는 항상 해를 바라보고 있기 때문에 주은이는 해라고 생각합니다.

 

Q.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 혹은 대사가 있다면?

 

태원석 : 주은이와 옥탑방 옥상에서 정환이에 대해 얘기하면서 주은이를 걱정해주는 씬이 있습니다. 주은이가 왜 본인을 가지고 다큐를 찍냐, 남는게 뭐가 있냐, 삼촌 같으면 그런 거 찍겠냐고 하자 한손이 "나는 찍는다 너니까" 라고 했던 장면이 가장 기억에 남습니다.

 

Q. 태원석이 상상하는 '사생활' 마지막회 이후의 이야기는?

 

태원석 : 드라마가 열린 결말로 끝났잖아요. 결말에 따라 여러분들이 생각하시고 싶으신 대로 상상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Q. 마지막으로 시청해주신 시청자분들께 한마디

 

태원석 : 시청자 여러분, 지금까지 '사생활' 아껴주시고 재밌게 봐주셔서 너무 감사드립니다. 저희가 전해드리는 캐릭터와 이야기가 즐거우셨는지 모르겠습니다. 앞으로 저는 더 좋은 모습으로 다시 찾아뵐테니까요. 많이 기대해주시고 기다려주세요. 감사합니다.

 
 


<사진제공 : 스토리제이컴퍼니>  

bth8135@daum.net

사단법인 글로벌 작가협회 이사장
강건문화뉴스 발행인 대표이사
도서출판 강건문화사 대표
시민단체 사실련 사무총장
bth8135@daum.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 베스트
인터뷰/탐방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