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길동의 시가 있는 아침 : 사랑 -8-

문길동 수석기자 | 기사입력 2020/11/25 [09:18]

문길동의 시가 있는 아침 : 사랑 -8-

문길동 수석기자 | 입력 : 2020/11/25 [09:18]

  

 

       사랑 8-

 

             석장/길동

 

     새벽

     빗자루 소리가

     차가운 문틈 사이로

     들려왔다

 

     “무슨 첫눈이

     이렇게도 많이 내렸다냐?”

 

     어머니 목소리도

     빗자루 소리에 섞여

     어렴풋이 들려오니

     꿈인지 생시인지

     확인하고 싶었다.

 

     덜 깬 눈 비벼가며

     두툼한 솜이불을 빠져나와

     문풍지 사이로 들어오는

     겨울바람을 밀며

     문을 열었다.

 

     하얀 눈이 발목까지 쌓였고

     어머니는 시린 손 불어가며

     마당의 눈을 쓸고 계셨다

 

     아침을 먹는 둥 마는 둥

     부랴부랴 책보를 쌌다.

 

     “동이야! 학교 가자"

     

     짝꿍 아이가 경수와 함께

     벙어리장갑을 흔들었다.

 

     벌써 운동장에서는

     친구들의 눈싸움에

     겨울이 한 움큼씩

     날아다니며

     얼굴에 웃음을 뿌렸고

 

     짝꿍 아이가

     털이 부드러운

     벙어리장갑을 건넸다.

 

     “이거 따뜻해!”

 

▲ 짝꿍 아이가 털이 부드러운 벙어리장갑을 건넸다. 참 따뜻햇다.  © 문길동 수석기자


글, 그림 문길동 시인(강건문학)

GWA 문길동 수석기자

kddmun@daum.net

 

 

現) 안양 성문고등학교 교사
도서출판 강건 작가
[강건문학] 계간 참여 작가
소속사 강건 문화사
강건문학 등단
2019년 시화시선집 "아름드리 봄" 출간
강건문화뉴스 편집장/기자
한국교육100뉴스 기자
강건문예대학 창작교실 강사
2019년 GCN최고 기자상 수상
2019 해학연 新秋文藝 특별상
2019 대한민국사회발전공헌大賞 교육과학부문 우수상 수상
2020 코로나19 국난 극복 희망의 글 쓰기 창작 공모전 표어 부문 금상
2020 코로나19 국난 극복 이미지 창작 공모전 입상
2020 사단법인 글로벌 작가협회 대회협력 본부장
2020 사단법인 글로벌 작가협회 상반기 올해의 공로대상
2020년 상반기 버스정류장 문학글판 창작 시·문안 공모전 입선
2020년 세계평화 작가대상 대상수상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 베스트